적정기술공방

적정기술

2016/10/10
by firebox
0 comments

스트로베일건축 포항 2

 

포항 신광면에 스트로베일 공법 초안일 때 그렸던 스케치입니다.

%ed%8f%ac%ed%95%ad-%ec%8a%a4%ec%bc%80%ec%b9%98

%ed%8f%ac%ed%95%ad-%ec%8a%a4%ec%bc%93%ec%b9%981

준 페시브 하우스 정도의 단열값인 400MM  정도에 베일벽으로 단열을 하였습니다.

단열의 중요성은 구지 강조하지 않아도 이제는 어느 정도 상식처럼 여겨지는 건축의 항목이기도 합니다.

 

단열이 왜 중요한가 조금더 강조  해보죠..

간단하게   BLCC(Building Life Cycle Cost )라는 개념을  알아 보면 알게 됩니다.

많은 건축 학자들과 에너지 관련 파트에서 건축물의 시공으로부터 철거에 이르는 건물의 생애 주기에서 가장 많이 사용되는 비용에 관한 연구들을 했습니다.

가장 많은 비용이 들어가는 분야가 어디일까요? 건축물을 세울 때 아무래도 시공비용으로 많이 들어 가겠죠? 아니면 철거 할 때 많이 들어 갈까요??

building_lifecycle_cost_graph

연구의 결론은 바로 유지 비용입니다.

건물의 시공에서 철거에 기간중 발생하는 총비용에 70~80% 가까운 비용이 바로 유지 비용입니다.

특히 에너지 비용은 유지 비용에 대부분을 차지 하게 됩니다. 바로 이러한 비용이 건축물의 단열공사와 상당한 관계가 있다는 것이지요.

우리는 한가지더 욕심을 부렸습니다.

저희가 지향 하고 있는 생태주택은 그렇게 유지 비용을 낮추면서 건강한 집을 이야기 하고 있습니다.

그것이 자연과 생태 그리고 그 건축물을 사용 하는 인간에게 까지도 건강함을 유지 할수 있는 집을 기획하다보니 자연스럽게 스트로베일을 권하게 되는 것입니다.

건물 외벽 마감에 있어서도 내부는 인류 역사상 가장 오랜기간 건축의 소재로 검증받아온,

그래서 요즘 유럽의 건축에서정서적 신체적 건강의 트랜드적인 핵심 소재로 다시 한번 조명 받고 있는 흙과 그 흙의 단점을 보완한 석회로 마감을 하였습니다.

dsc_4077

 

외부까지 흙집이어야 할 필요는 없습니다.

과거의 건축은 집의 안팎을 모두 흙으로 지어야 흙집이라고 조금은 고집 스런 면이 있었습니다.

그런데 현장에서 적용을 하다보니 대부분의 건축주들께서 그러한 흙집을 유지하고 보수하면서 사시는 것이 그렇게 녹녹한 일이 아니라는 것을 알게되었습니다.

흙집을 고집하는 저희처럼 그분들 모두가 흙에관한 물성이라던가 재료적인 이해가 높으신 분들이 아닌 것이었죠…그러한 시행 착오를 거치면서 유지비용이 적고, 건강한집, 그러면서 유지보수가 최소의 집을 지향하게 된 것입니다.

DSC_4350.jpgdsc_4350

DSC_43501.jpg

지금 현재의 외관입니다.

세라믹 사이딩과 지붕엔 기와로 마감을 하였습니다.

내부는 흙미장후 라임 워쉬라고 해서 회를 수비한 물을 페인트처럼 발라서 마감을 하였습니다.

 

2016년 11월~12월중 빌더들의 수다를 기획 하고 있습니다.

cropped-수다.png

2016 빌더들의 수다는 건축주 소양 교육과 함께 기획 되고 있습니다

스트로베일 건축을 포함한 생태건축에 관심이 있으신 분들,

그리고 건축을 준비 하고 계신 예비 건축주들을 위한  건축주 소양 교육 과정을

2016년  횡성 귀농 귀촌 교육과정중에 참여 하셨던 교육생 분들과 함께   진행을 합니다.

교육과정에는 건축의 전반을 계획하는 1. 건축기획 과정,

누구나 관심을 가지게 되는 2. 건축의 비용과 경제적인 집짓기

건축주라면 알고 시작해야할 3. 생태건축 공정과 관리

건축의 동향을 알아보는 4. 생태건축의 소재와 트랜드

그리고 5. 현장의 기술자들에게 직접듣는 좋은집을 짓는 방법 등으로 기획하여

저희가 활동 하고 있는 서울 혁신파크에서 진행 하려고 합니다.

문의 전화  01053410113 으로 연락 주시기 바랍니다.

 

 

2016/10/02
by firebox
0 comments

지진에 대비한 강한 건물

지진에 강한 건물, 어떻게 만들어질까?

-지진 대비하는 3가지 건축 방법
튼튼한 벽·바닥 만드는 내진 설계
흔들림의 영향 줄이는 면진 설계
땅 진동을 흡수하는 제진 설계

충격 잘 견디는 건물 지으면 재앙에 의한 피해 막을 수 있어요

최근 10년간 전 세계에서 지진으로 인한 사망자 수는 그 이전 10년보다 4배 이상 많았다고 해요.

얼핏 보기에는 규모가 큰 지진이 최근 들어 더 많이 발생한 것 같지만, 사실 지진 발생 빈도는 비슷했어요.
그렇다면 사망자 수는 왜 크게 늘었을까요? 도시화가 급격하게 이뤄지며 대도시에 많은 인구가 집중되고 고층 건물이 많아지면서,
지진이 발생했을 때 건물 붕괴로 인한 2차 피해가 더 커졌기 때문입니다.

지진이란 지진파(地震波)에 의해 땅이 흔들리는 현상을 말합니다.

지진파는 오랜 세월 동안 암석층에 계속해서 쌓인 에너지가 마침내 한계에 도달하여 폭발하면서 거대한 에너지 파도가 되어 사방으로 퍼져 나가는 것이에요.
지구 표면은 단단한 암석 판이 여러 조각으로 나뉘어 있는데 각 조각이 서로 밀거나 끌어당기며 막대한 에너지가 저장되거나 방출됩니다.
이 때문에 지구는 하루에도 수백 차례 지진이 발생해요. 대부분 지진은 방출된 에너지양과 흔들림이 매우 작아서 별다른 영향을 주지 않지만,
간혹 쌓여 있던 에너지가 엄청나게 크거나 깊이가 얕은 곳에서 지진이 발생할 경우엔 진동이 매우 커져서 인류 사회에 크나큰 피해를 주지요.
2014111703786_0
▲ /그림=정서용

예전에는 지진을 암석 판 경계 부근에서만 일어나는 현상으로 이해했어요.

그래서 판의 경계에서 벗어난 우리나라를 지진의 안전지대로 여겼지요. 하지만 최근 들어 지진이 판 내부에서도 발생하고,
이럴 경우 진원(震源·최초로 지진파가 발생한 지역)이 더 얕아서 더 큰 피해를 줄 수도 있다는 점이 알려지면서 우리나라도 지진에 잘 대비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습니다.

지진 피해를 줄이려면 지진에 잘 견디는 건물을 지어야 해요. 지진을 대비하는 대표적 건축 방법으로는 ‘내진 설계’ ‘면진 설계’ ‘제진 설계’ 등이 있어요.

우선 내진 설계는 지진이 발생하여 땅이 심하게 흔들리더라도 건물에 금이 가거나 무너지지 않토록 튼튼하게 짓는 방법입니다.
더 굵은 철근을 넣고 벽과 바닥을 두껍게 만들어서 웬만한 진동도 버틸 수 있게 하는 것이지요.
내진 설계를 하면 건물 무게가 그만큼 증가하므로, 이를 지탱할 수 있도록 하부 구조도 튼튼하게 지어야 해요. 그래서 고층 건물에는 도입하기가 어렵다는 한계가 있어요.

면진 설계는 지진으로 땅이 흔들릴 때 유연하게 대응할 수 있는 건물을 짓는 방식이에요.

떡갈나무처럼 단단한 나무는 아주 강한 바람이 불 때 부러지지만, 버드나무처럼 가지가 유연한 나무는 강한 바람에 잘 견디는 것과 같은 원리지요.
이 방식은 내진 설계를 적용하기 어려운 대도시 고층 건물에 많이 쓰이고 있어요.
면진 설계의 대표적 방식 중 하나는 건물 최하층 부분에 ‘적층 고무’ 같은 특수한 물질을 사용하여 땅과 건물을 느슨하게 연결하는 것이에요.
그러면 땅이 심하게 흔들리더라도 건물 자체는 큰 영향을 받지 않지요. 오늘날 건물·교량·철도·댐·공항 등 수많은 특수 구조물이 면진 설계 방식으로 지어지고 있어요.

마지막으로 제진 설계는 특수 장치를 부착하여 땅에서 전달되는 진동을 흡수하는 방식이에요.

건물 기둥 사이에 감쇠(減衰), 즉 지진의 위력을 약하게 만드는 장치를 부착하여 건물이 받는 충격을 흡수하는 방식이지요.

그렇다면 원자력발전소와 같이 우리 안전과 직결되는 각종 시설이 설치된 건물은 어떤 설계 방식으로 지어야 할까요?

정답은 바로 ‘내진 설계’입니다. 면진 설계는 흔들림으로 각종 시설의 위치가 변하여 큰 문제를 일으킬 수 있거든요.
그래서 원자력발전소는 가장 튼튼하고 안정적인 내진 구조로 설계하고 있습니다.
지진이 발생했을 때 가해지는 수평 방향의 거대한 힘에도 비틀리거나 붕괴하지 않도록 전단벽을 최대한 많이 설치하여 건물의 강도를 높였지요.
또한 만일의 사고에도 방사능 물질이 유출되는 것을 막기 위해 다른 산업 시설보다 훨씬 더 엄격하고 정밀하게 설계하고 있습니다.

우리나라의 내진 설계 기준은 1995년 일본의 고베 지진을 계기로 처음 마련되었어요.

1997년 ‘자연재해 대책법’을 제정하여 대통령령으로 정한 시설에 대해 내진 설계 기준을 정했지요.
하지만 실제 우리나라의 내진 설계율은 약 30%에 불과해 이런 건축물에 대한 내진 성능 평가와 보강이 시급한 상황입니다.

우리와 달리 큰 지진을 겪을 때마다 내진 설계를 강화한 일본은 내진 설계 기준이 세계 최고 수준이에요.

2011년 동일본 대지진 때도 건물 붕괴로 인한 사상자는 거의 없었어요.
자연재해인 지진을 막을 수는 없지만 어떤 지진에도 견딜 수 있는 튼튼하고 안전한 건축물을 짓는다면 그 피해는 막을 수 있답니다.

정득실 서울과학고등학교 영재교육원 교사 |
  • Copyright ⓒ 조선일보 & Chosun.com

 

2016/09/27
by firebox
0 comments

포항 신광면 스트로베일하우스 흙건축

무던하게 견딘 여름

적정기술 공방 흙건축팀이 징하게 땀을 쏟아 내며 완성한 포항 현장의 완공을 눈앞에 두고 있습니다.

일년을 묶여서 얻은 황금빛 볏짚과 경주와 산청을 뒤져서 얻었던 보기 드문 황토와 석회마감 벽체.

수차례의 화이트 워시 기법으로 한껏 단아하고 심플한 벽면을 만들어 놓았습니다.

손이 갈수록 아름다워 지는 것이 흙집이고 마음을 다할수록 건축주의 만족도는 높아 갑니다.

완성도에 집착 하다 보면 작업의 끝자락엔 늘상 방전 상태가 되고는 합니다.

가을 냄새가 물씬 거리고 아침볕이 좋았던 날

넋 놓고 창밖을 보다가 다시 한 번 신발 끈을 고쳐 매게 됩니다.

dsc_4305 dsc_4311 dsc_4292 dsc_4270 dsc_4300